김용민 브리핑에 전화 인터뷰를 좀 길게 했다. 토요일자 특집이라나... 문 잠궈 놓고 했더니, 결국 둘째가 아빠가 안 놀아준다고 문 두드리고 난리가 났다. 녹음방송이라서 잠시 세워놓고, 애 달래고. 라디오 전화 인터뷰도 이제는 못하겠다. 거의 다 생방인데. 오늘따라 아내는 토론회가 있어서 늦는다...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의 시대는 마감하고...  (0) 2018.02.05
아이고, 삭신이야...  (0) 2018.02.02
불공평한 딱지 치기  (0) 2018.02.01
라디오 인터뷰 사건  (0) 2018.02.01
인기 있는 장난감  (0) 2017.11.15
옥토넛 탐험선 사건  (0) 2017.11.14
Posted by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