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부터 생난리가 한 번 났었다. 옥토넛 탐험선 H가 있는데, 큰 애 것이다. 둘째 생일 때 큰 옥토넛 탐험선 A를 사주면서, 아주 작은 걸 큰 애를 같이 사줬다. 오늘따라, 둘째가 그걸 들고 놀기 시작하니까 늘 양보만 하던 큰 애가 부아가 났다.


"내가 먼저 잡았어, 내가 먼저야."


둘째는 이러고 울고 있다.


"내끄야, 내끄야."


큰 애도 이러고 울고 있다.


"둘 다 이빨 닦고 와, 그 때까지 탐사선은 아빠가."


옥토넛 탐사선을 뺏었다. 이 때부터 둘이 대성통곡을 시작했다. 큰 애는 큰 애대로, 작은 애는 작은 애대로 서러움이 터졌는지, 울음보들이 제대로 터졌다.


양치질하고, 옷 갈아입히다 보니, 옥토넛 탐사선은 어느덧 까먹었다. 그래서 마무리되었을까?


어린이집 갈려고 나가는데, 둘째가 엄마한테 "아빠, 무서웠어", 일러준다. 물론 나도 마음 아프다. 둘째는 어리지만 뒷끝 있는 스타일이다. 아침마다 실강이 한 번씩 하지만, 오늘은 특히 심했다. 어마어마하게 울어들 댔다. 내일 아침이 걱정된다.


_______


그리고 저녁



어제 영화 <꾼> 시사회에 갔다가 이벤트 풍선을 받아왔다. 손에 들어간다. 분명히 두 개를 받아왔는데, 양손에 낀다고 저녁 먹고 나서 또 한바탕 사건이 벌어졌다. 결국에는 둘째 애 비행기 놀이, 헬기 놀이, 착륙, 이착륙 그리고 고장, 들고 30분 동안 빙빙 돌았다. 나중에는 큰 애까지 비행기 탄다고 난리를 쳐서, 비행 기지 고장... 그리고야 끝이 났다. 온몸이 안 아픈 데가 없다.


방법이 없다. 그냥 많이 같이 놀아주는 수밖에...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의 시대는 마감하고...  (0) 2018.02.05
아이고, 삭신이야...  (0) 2018.02.02
불공평한 딱지 치기  (0) 2018.02.01
라디오 인터뷰 사건  (0) 2018.02.01
인기 있는 장난감  (0) 2017.11.15
옥토넛 탐험선 사건  (0) 2017.11.14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