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작업할 연출 처음 만나는 날이다.

빈 손으로 만나기가 밍숭맹숭해서 cd 한 장.

별 거는 아닌데, 마음으로 누군가에게 선물을 해야할 때 주로 집어드는 음반.

중2 때, 태어나서 두 번째로 산 lp였다. 그리고 가장 많이 들은 lp가 되었다.

내가 소년이 될까 말까하던 시절의 감성.

다행히 전세계 어디가나 대부분 판다.

비 많이 내리는 오늘 같은 날 더욱 땡기는.

'남들은 모르지.. > 비니루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non t'accotare all'urna  (1) 2021.11.08
릴리 마를렌  (0) 2019.08.03
아름다운 물방아간의 처녀  (0) 2017.08.24
다시 듣는 노래, free bird  (1) 2015.08.24
비오는 토요일 오후, 다시 꺼내드는 LP들...  (3) 2010.07.17
simon & garfunel, pack 20  (14) 2010.02.17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