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오늘도 걷는다, 아니 오늘도 만든다
retired

글 보관함

'2018/02/05'에 해당되는 글 3

  1. 2018.02.05 어느 추운 날의 기도 (2)
  2. 2018.02.05 선생님, 여기서 이러시면 안됩니다...
  3. 2018.02.05 아이의 시대는 마감하고...

어느 추운 날의 기도

2018.02.05 20:25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아는 분이 글 부탁하시면서 저녁 때 멜로 보내주신 사진...)

 

 

정말 추운 날이다. 내일은 더 추워진단다. 집은 따뜻하다. 일곱 살 큰 애는 혼자서 책 보고 있고, 다섯 살 둘 째는 혼자 로봇 장난감 가지고 놀다가 손이 끼었다고 울면서 뛰어온다. 일하다 늦게 들어온 아내는 내가 비벼준 비빔밥을 맛있다고 크게 한 입 먹었다. 나만 혼자 이렇게 행복하게 살아도 괜찮나, 그런 생각이 문득 들었다. 언제부터인가, 특별히 되고 싶은 것도 없지만, 특별히 미워하는 것도 없는 삶이 되었다. 누가 뭐라고 하면, 그냥 그러세요 하고 만다. 뭔가 갖고 싶은 게 생기면, 너무 비싸, 이러고 만다. 행복하기 위해 먼저 불행해져야 하는 건 이젠 좀 지겹다. 그리고 더 큰 행복을 위해서라고, 더 큰 혐오를 갖는 것도 이젠 좀 피곤하다. 추운 날, 따뜻한 집에 있으면 더 바라는 게 없다. 아이들 뛰어노는 소리가 들리고, 냉장고에 적당히 먹을 게 있고, 집은 따뜻한데, 뭘 더 바랄 것인가? 천국의 모습을 누군가가 그린다면 이것과 많이 다르지는 않을 것이다.

이재용이 감옥에서 풀려났다. 아주 희한한 판결이 나왔다. 그들을 위해서도 잠시 기도. 지옥갈겨! 잠시 생각하다가 기도를 한 마디 더 한다. 생지옥 갈겨! 그들의 부모들을 위해서도 잠시 기도. 아멘...

천국을 먼 곳에서 찾을 이유가 없을 것 같다. 추운 겨울, 잠시만 돌아보면 사방에 보살이고, 천국은 천지에 널렸다. 추운 날, 더욱 감사하고, 힘든 사람들에 대해서 잠시라도 생각하게 된다.

'잠시 생각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국가의 사기, 독자 티타임 시간은?  (0) 2018.02.18
소심하게, 삼성 불매!  (2) 2018.02.06
어느 추운 날의 기도  (2) 2018.02.05
채용비리특별법에 관한 생각  (1) 2018.02.01
내년도 기준 금리는?  (1) 2017.11.30
사교육 컨설팅  (3) 2017.09.12

Comment

  1. haejinyujin 2018.02.06 23:15 신고

    오늘 한양대 강의 재밌었습니다^^
    추운날 걸어 집에 오니 저도 좋습니다
    50년간 두번째로 춥다는 입춘을 보내며 다른 걱정은 제쳐두고 추위도 매우 위협적입니다
    밖을 서성대는 길냥이가 맘에 걸리네요
    벽하나를 사이에 두고 나랑 쟤랑 이렇게 환경이 틀립니다
    나가서 뭐라도 해주고 와야할것 같습니다
    아이들과 좋은 시간 보내시고 가족의 건강을 빕니다^^

    • 네, 저도 의미있는 자리에 같이 할 수 있어서 즐거웠습니다. 추운 겨울, 길냥이들은 시련의 계절입니다...

선생님, 여기서 이러시면 안됩니다...

2018.02.05 15:39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큰 애가 밤새 열이 올랐다. 아이들 아프기 시작할 때에는 이유가 없다. 이것저것, 일정 일단 다 스톱.

 

아침에 안 그래도 늦었는데, 둘째는 공룡 가지고 전투 놀이 하느라고 정신이 없다.

 

선생님, 여기서 이러면 안됩니다.

 

좀 웃길려고 둘째한테 선생님이라고 불렀다. 그랬더니 둘째는 물론이고 큰 애도 웃음보가 터졌다. 선생님, 선생님, 그러면서 둘이 뒹굴기 시작한다. 이거 아닌데...

선생님, 또 해봐...

 

아침부터, 망했다...

Comment

아이의 시대는 마감하고...

2018.02.05 15:39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애 둘 키우느라 부엌 등 온 서랍마다 다 이렇게 안전장치를 해놓고 살았었다. 이제 둘째도 다섯 살이 되었고, 같이 쓰는 방을 하나 마련해주고 따로 재운다. 기저귀의 시대가 끝나더니, 이제 아이의 시대는 완전히 우리 집에서 끝나간다. 7년의 기억이 아련하다. 한 시대가 또 이렇게 저물어간다...

Comment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