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retired
우석훈 블로그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Notice

Tag

Recent Comment

Archive

'2018/02/02'에 해당되는 글 1

  1. 2018.02.02 아이고, 삭신이야...
2018.02.02 20:28 아이들 메모

하는 일도 없이 오전, 오후, 아이들 어린이집 갔다 오고, 중간에 잠깐 일보고. ytn 라디오 30분 녹음하고, 슈퍼 두 번 갔다오고, 쓰레기 정리해서 내다 버리고. 아이고 삭신이야...

큰 애는 옮긴 어린이집 이틀 째인데, 오늘도 울었다고 한다. 덩치는 산 만한데, 낮 가리고, 새로운 데 가기 싫어하는 것은 나랑 똑같다. 지금도 나는 그냥 혼자 있는 게 제일 좋다.

형제가 어린이집을 같이 옮기지 못하는 지금의 행정은 좀 이상하다. 그게 그렇게 어려운 일일까 싶다. 덕분에 내가 2월 동안은 완전히 골탕 먹을 것 같다. 무슨 엄청난 일을 하는 것도 아니고, 나라를 구하는 것도 아니고, 긴박한 일을 해결하는 것도 아니고, 그냥 어린이집 두 군데 돌아다니느라 떡이 된다. 아, 평소보다 한 시간 일찍 나가야 해서, 한 시간 덜 잔다. 나같이 싱겁고, 별 볼 일 없고, 딱히 당장 해야 할 군식구가 집에 없으면, 어린이집 가는 것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나는 당분간 이렇게 모자란 사람으로 지내려고 한다. 빠릿빠릿하게 움직이는 거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다. 정부에서 하는 대로 끌려가면서 애 보려다 보면, 돌거나 우울증 걸리거나, 최소한 성질이라도 더럽게 된다. 난 원래 좀 모자라니까, 그냥 삭신이라도 덜 쑤셨으면 좋겠다. 더는 바랄 게 없다.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생님, 여기서 이러시면 안됩니다...  (0) 2018.02.05
아이의 시대는 마감하고...  (0) 2018.02.05
아이고, 삭신이야...  (0) 2018.02.02
불공평한 딱지 치기  (0) 2018.02.01
라디오 인터뷰 사건  (0) 2018.02.01
인기 있는 장난감  (0) 2017.11.15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