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명랑이 함께 하기를! (wasang@daum.net)
retired

글 보관함

준비 그만, 나 똥..

2019.01.07 21:17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오늘은 아내랑 나랑 너무 힘들어서 저녁은 그냥 나가서 먹기로 했다. 주섬주섬 옷 챙겨입고 나가려는 순간. 큰 애가 소리쳤다.

"준비 그만, 나 똥."

지금 다들 멍하니 기다리는 중이다. 아이들의 똥, 참 맥락 없다..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 안 울고 있지?  (2) 2019.01.14
예비소집일  (2) 2019.01.08
준비 그만, 나 똥..  (0) 2019.01.07
아빠, 똥  (0) 2019.01.06
아이들의 꿈  (0) 2019.01.06
거북선 돌격!  (0) 2019.01.05

Comment

이전 1 2 3 4 5 6 7 8 ··· 70 다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