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명랑이 함께 하기를! (wasang@daum.net)
retired

글 보관함

[서문 읽기 9] 전환의 시대 - 박노자

2019.01.06 11:02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얼마 전부터 조선일보에 서평을 쓰기 시작했다. 뭐, 욕 죽어라고 먹었다. 욕 먹을 줄 알고 시작한 것이기는 한다. 가끔 조선일보 부탁을 받고 기고한 적은 있는데, 이름 걸고 연재한 것은 처음이다.

 

한국에서 책은 거의 죽기 직전이다. 그리고 각 잡고 사회를 들여다보자고 하는 사회과학 책은, 사실 이미 사망이다. 방송을 비롯해서 사회 전체적으로 연성화의 길을 가는데, 경성 중의 경성인 사회과학은 이미 사망한 상태인 것 같다.

 

박노자의 서평을 조선일보에 실으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궁금하기도 했다.

 

그래서 했다. 서평은 그대로 실렸다. 뒤에서는 모르지만, 사실 아무 일도 안 벌어졌다. 내가 알기로는 그렇다.

 

박노자도 옛날 박노자가 아니라고 말하기도 한다. 그렇지는 않다. 박노자는 더 웃겨졌고, 더 시치미 떼면서 농담을 곧잘 하게 되었다. 정로환 가지고 암을 고치는 행위.. 진짜, 이제 한국 사람 다 되었다.

 

좌든 우든, 박노자는 제3의 눈으로 혹은 글로벌 스탠다드 좌파의 눈으로 본 한국, 한국인은 누구든 한 번쯤 봐야 하는 텍스트다.

 

그게 개차판 받는 한국, 사실 좀 슬프다. 그러나 슬프다고 그냥 가만히 있기도 좀 그렇다.

 

서문이라도 소개한다. 서문이라도 좀 보면 좋겠다..

 

이건 우리 모두의 미래를 위한 작은 노력이다.

 

 

 

(사진 찾다보니, 노회찬과 찍은 사진을 찾았다. 노회찬이 박노자 보러 노르웨이 간다고 나한테 상의하러 온 적이 있었다. 그 때 노르웨이 사람들을 좀 소개시켜 줬었다. 그냥 같이 가자고 하고 따라갈 걸.. 이제 후회 된다.)

 

(그리고 김종철과 함께 찍은 사진도 나왔다. 한 때 내가 가장 사랑하던 후배.. 어쩌면 그는 이재영과 우리 모두의 후배였던 건지도 모른다. 노회찬의 마지막 순간, 그의 보좌관이었다. 이재영, 오재영, 노회찬, 모두 떠난 후의 김종철, 이번 달에 만나기로 했다.. 술이나 한 잔 하려고 한다.)

Comment

  1. 2019.01.06 22:30

    비밀댓글입니다

    • 구도자님. 박노자는 좀 특이한 존재이기는 한데, 덕분에 매우 고마운 존재이기도 하고. 래디컬한 것은 이런 것이다, 그런 스탠다드 형태의 얘기를 우리에게 해줄 수 있는 제 3의 눈 같은..

  2. 2019.01.07 10:52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