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오늘도 걷는다, 아니 오늘도 만든다
retired

글 보관함

입 닦고 코 풀어..

2018.10.27 20:00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간만에 애들 데리고 카페 왔다. 빵 사줬더니 입에 잔뜩 묻혔다. 코도 나오고. 큰 애한테 물티슈 주면서 입 닦고 코 풀라고 했다. 알았어. 그리고는 코 풀고 입 닦는다. 미쳐.. 시키는 말, 반만 듣는다.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컴퓨터 놀이..  (0) 2018.11.09
아빠가 자문?  (0) 2018.11.05
입 닦고 코 풀어..  (0) 2018.10.27
아침, 어린이집..  (0) 2018.10.22
매일 그대와, 똥..  (1) 2018.10.20
둘째 새 운동화..  (0) 2018.09.27

Comment

이전 1 2 3 4 5 6 7 8 ··· 47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