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명랑이 함께 하기를!
retired

글 보관함

큰 애의 첫 농구 슛..

2018.09.25 22:07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큰 애는 어른 농구대는 오늘 처음 서봤다. 공도 그냥 축구공. 하다보니까 골이 들어갔다. 골 들어가면 농구는 재밌다.

살면서 아주 힘든 순간들이 나에게도 있었다. 앞 일은 보이지 않고, 어떻게 살아야할지도 잘 모르는 순간들. 그 때 그냥 농구공 들고 동네 공원에서 농구만 했었다. 몇 달을, 그냥 농구만 했었다. 오늘 큰 애가 처음 농구를..

'심도는 얕게, 애정은 깊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찬란하게 아름다운 가을, 휴일  (1) 2018.10.08
둘째, 축구  (0) 2018.09.25
큰 애의 첫 농구 슛..  (0) 2018.09.25
추석 달  (0) 2018.09.25
호박꽃  (0) 2018.09.25
뜨거운 여름, 설악초  (0) 2018.08.20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