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오늘도 걷는다, 아니 오늘도 만든다
retired

글 보관함

오래된 미래...

2018.09.08 16:28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8월 30일날 마지막 수정한 파일을 열었다. 직장 민주주의, 여행 가기 전에 끝내고 싶었는데, 아직도 꽤 되는 분량을 정리해야 하는. 추석 전에는 그래도 손에서 떠나보내겠지 싶다.

사회과학 책을 앞으로 얼마나 더 쓰게 될까? 농업 경제학이 있고, 도서관 경제학이 있다. 이건 계약까지 끝난 책들이고. 놀부의 경제학은 재미는 있을 것 같은데, 지난 얘기들에 대한 것이라서 할지말지, 아직도 재보는 중이다.

요즘은 혼돈의 시기다. 평화 얘기하면서 원자력에 사죽을 못 쓰는 사람들이 힘 쓰는 시기다. 미래 얘기하면서 원전에 미래가 있다고 여전히 믿는 사람들도 힘 좀 쓴다. 다음 세상에 대한 얘기는 없고, 노태우 시기에 토지 공개념 얘기에서 거의 하나도 변하지 않은, 똑같은 얘기들이 21세기에 신문 지면을 채우고 있다.

미래 질문은 무엇일까? 아주 선호하는 표현은 아니지만, 그래도 가끔 돌아보면 '오래된 미래'에 대한 생각을 하게 된다. 우리의 미래가 그렇게 엄청나게 새로운 것일까? 이윤이 움직이는 사회에서 결국 새로운 것은 착취의 양상일 뿐 아닌가?

 

우리는 '오래된 구태'의 시대를 살고 있는 것 같다. 노태우 시기에 했던 논쟁에서 우리는 얼마나 더 미래로 왔을까?

 

YS는 세계화를 엄청 세게 밀었다. 그 전에 있던 국제화를 쎄게 하면 '세계화'가 된다고 하던 농담이.. 당시 세계화 추진을 맡았던 양반과 대학 도서관에서 차 마셨던 적이 몇 번 있었다. 엄청 좌파라고 한참 복잡한 얘기하더니, 낼름, 세계화 논리를 끌어오는데 1등 공신이 되었다.

 

난... 그렇게 살면 안되겠다는 생각을 잠시 했었다.

 

힘이 다가 아니다. 인기가 다가 아니다. 그리고 유명해진 게 다가 아니다. 돈도 다가 아니다.

 

돌아볼 때, 내가 한 행동이 내가 생각해도 떳떳할 때, 그 때 다 했다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그게 자신 없으면,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것도 떳떳한 일이다.

 

새로운 논리나 얘기를 만드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그리고 그런 일은 떳떳한 일이다. 그게 엄청나게 큰 돈을 주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우리 모두를 위해서 미래를 향해 조금씩 걸어가는 것은, 떳떳한 일이다.

 

직장 민주주의가 그런 주제다. 직장에 대해서도 사람들은 잘 안다. 민주주의에 대해서도 잘 안다. 그렇지만 직장 민주주의는 편한 주제도 아니고, 많이 다루어본 주제도 아니다. 그리고 우리가 가야 할 미래인 것은 맞다.

 

오래된 미래와 같은 얘기다.

 

남의 집 어린이와 아동을 어떻게 대할 것인가, 그런 것과 같은 질문일 수도 있을 것 같다.

 

한국은, 어린이에게 불친절 할 뿐 아니라, 불쾌해하는 사람들이 많은 사회인 것 같다. 그렇다고 그들에게 뭐라고 하지는 않는다. 그들도 어떻게 보면 피해자다. 그렇게 하도록 배우고, 그렇게 어른이 된 것 아닌가 싶다.

 

선진국 문턱 앞에서, 잠시 되돌아서 생각해보는 일... 우리의 미래는 그곳으로부터 나올 것 같다.

 

 

 

'직장 민주주의'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삼성 민주주의 쓰다가...  (0) 2018.09.19
삼성 민주주의?  (1) 2018.09.11
오래된 미래...  (0) 2018.09.08
하이고, 지친다..  (3) 2018.08.30
병원 민주주의, 글을 시작하며  (2) 2018.08.28
병원 민주주의 시작...  (0) 2018.08.27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