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오늘도 걷는다, 아니 오늘도 만든다
retired

글 보관함

아시아나 민주주의 끝내고...

2018.08.27 12:20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직장 민주주의, 아시아나 민주주의 끝냈다. 권순정 의원은 무척 유쾌한 사람이었다. 그 유쾌함을 내가 다 받아냈는지는 모르겠지만, 아직도 그 유쾌함의 여운이 남는다. 이제 병원 민주주의 차례다. 행동하는 간호사회 소개를 받아서 엄청난 분을 만났었다. 28세였는데, 존경스러운 마음이 들 정도였다. '태움'으로 유명해진 병원 사태, 잘 한 번 정리해보고 싶다.

지금 내가 하고 있는 일은, 별 지원이나 후원이 있는 것은 아니다. 그렇다고 엄청난 관심이 있는 일도 아니다. 하거나 말거나, 그냥 사회 한 구텅이에서 조용히 그리고 조그맣게 사람들 만나고, 자료 정리하고, 그러는 정도의 일이다. 거의 신경도 안 쓴다.

그러나 지금 내가 이 시대의 최전선에 있다는 정도는 안다. 병원 정리하면 다음 차례는 학교 민주주의다. 삼성 민주주의는 그 다음 순서로 바꾸었다. 가장 해결되기 어려울 것 같아 보이는 조직. 한숨부터 나온다. 그 뒤의 세 개는 일종의 모범 사례, 가능하면 유쾌하고 경쾌하게 쓰려고 한다.

비가 엄청나게 내린다. 배 고프다. 냉우동 끓여먹기로 했다...

Comment

  1. 노비 2018.08.27 14:22 신고

    학교민주주의, 민주주의라는 단어와 가장 안어울리는 조합이 아닌가 합니다. 학교의 생태가 생각보다 복잡합니다. 국가직공무원인 교원과 지방직공무원인 행정직원, 여기에 무기계약직인 교무,행정,조리실무사,그리고 방과후 강사등등 교장의 제왕적 권위주의에 대해서는 이미 많이 알고계실테고 행정실장도 만만치않지요~~ㅎ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325691?page=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