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명랑이 함께 하기를!
retired

글 보관함

냄비뚜껑과 사각 접시의 만남

2018.08.20 20:51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거지하다 보니까 법랑 냄비 뚜껑에 4각 접시가 기가 막히게 들어갔다. 우찌 들어갔는지. 빼려고 보니까 네 귀퉁이가 기가 막히게 들어맞아서 안 빠진다. 법랑 냄비도 휘지 않고, 접시도 휘지 않는다 부러지면 부러지지, 휘지는 않는 성질 더러븐 녀석 둘이 제대로 만났다. 게다가 포기 하기에는, 비싼 녀석들. 

30분을 낑낑대고, 젓가락 두 개를 동원해서 겨우 뻬냈다. 

울 뻔했다, 땀범벅이 되어. 주여, 나는 오늘 잘못한 것도 없는 것 같은데, 왜 이런 시련을 주시나이까. 

접시 빼고 나서, 냉장고에 있는 소주 꺼냈다. 삐뚤어질테다... 세상이 착하게 살려고 맘 먹은 사람의 삶을 너무 도와주지 않는다. 이제는 접시 마저도.. (아내가 나랑 결혼한다고 저금통 털어서 산 접시라, 깰 수가 없었다..) 들어갔으니까 나오기도 하겠지, 이 신념 하나로 버텼다. 해결하고도, 행복하지 않고, 서럽기만 했다.

'소소한 패러독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현실주의..  (2) 2018.12.09
쪽 팔리지는 않게..  (0) 2018.11.23
냄비뚜껑과 사각 접시의 만남  (1) 2018.08.20
나 말고는 다 바보...  (0) 2018.07.18
차보다 사람이 먼저니까요  (0) 2018.06.18
어른들의 얘기  (0) 2018.05.11

Comment

  1. ㅇㅇ 2018.08.21 00:20 신고

    초졸 전에 경험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