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명랑이 함께 하기를!
retired

글 보관함

바닷가, 큰 애...

2018.08.18 02:03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바닷가, 큰 애. 일곱 살이다. 영어 유치원도 안 보냈고, 그 흔한 학습지 한 번 쥐어준 적 없다. 남들 다 한다고 하는 사교육도 아마 거의 구경 못 해볼 가능성이 크다. 그래도 노는 거 하나는 남부럽지 않게 놀게 해주려고 한다. 

영어유치원 보냈다 치고, 그 돈으로 놀러다니기로 했다. 앞으로도 그럴 생각이다.

(공교롭게도 바닷가에서 생일을 맞았다. 행복해했다...)

 

'심도는 얕게, 애정은 깊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뜨거운 여름, 설악초  (0) 2018.08.20
바닷가에서, 둘째...  (0) 2018.08.18
바닷가, 큰 애...  (0) 2018.08.18
바닷가의 장인과 애들  (0) 2018.08.18
성북동 외출  (0) 2018.07.03
경찰박물관 오토바이...  (2) 2018.06.03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