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우석훈 블로그, 뭐든 만들어야 입에 밥이 들어간다.
retired

글 보관함

바닷가의 장인과 애들

2018.08.18 02:01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장인과 애들. 아마도 인생에 잊을 수 없는 찬란한 시절을 지금 보내고 있는지도 모른다. 나는 살아서 이런 순간을 맞을 수 있을까? 내가 50이니.. 아마 나는 보기 어려울 것 같다.

'심도는 얕게, 애정은 깊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닷가에서, 둘째...  (0) 2018.08.18
바닷가, 큰 애...  (0) 2018.08.18
바닷가의 장인과 애들  (0) 2018.08.18
성북동 외출  (0) 2018.07.03
경찰박물관 오토바이...  (2) 2018.06.03
분수 앞에서의 행복  (0) 2018.06.03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