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우석훈 블로그
retired

글 보관함

다이빙벨 그후 그리고 블랙리스트

2018.08.10 11:13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다큐 <다이빙벨 그후> 봤다. 만약 한두 달 전이었으면 좀 더 편안하게 봤을지도 모른다. 지금 새 정권은 심하게 위기 안으로 빨려들어가고 있는 중이다. 과연 세상은 좋아지고 있는가? 안정적으로 발전하고 있는가? 그렇다고 말하기가 쉽지 않다. <다이빙벨 그후>는 <블랙리스트 그후>로 바꾸어서 보아도 재밌다. 블랙리스트, 말이 좋아 리스트지, 많은 사람들에게는 그야말로 데스노트였다...

_________

며칠 전에 만난 피디가 블랙리스트에 대해서 물어봤다. 이게 참 대답하기 어렵다. 오래 전에 지난 일들을 지금 다시 꺼내서 얘기하는 게 무슨 의미가 있나 싶기도 하고. 하여간 고생을 많이 하기는 했다. 그리고 나를 추천한 사람들도 멀리 쫓겨나기도 하고, 심하게 고생하기도 했고.

한 가지 확실하게 바뀐 것은, 작은 출판사 한두 곳 정도에서 책을 냈었는데, 사람들의 조언에 따라.. 큰 출판사 아주 여러 곳으로 책 내는 곳을 분산시켰다. 한 군데 모으면 털리기 좋다고.

책을 제외하면 털릴 수 있는 곳은 거의 다 털렸다고 보면 될 것 같다. 그래도 그 얘기 계속하고 싶지 않은 것은, 그게 무슨 독립운동하는 것 같이 열심히 뭘 한 것도 아니고.. 그런다고 누가 알아줄 것도 아니고.

그래서 그냥 가슴에 묻고 살기로 했다. 섭섭한 마음도 가슴에 묻고, 억울한 얘기도 가슴에 묻기로 했다. 얘기 해봐야, 입증해봐, 이러고 오면 별로 입증하기 쉽지도 않고, 갈 길이 구만리인데 그런 거나 입증하겠다고 신경 쓰는 것도 귀찮은 일이고.

방송은 안 하면 그만이고, 정부에서 주는 약간의 지원 같은 것은 안 받으면 그만이다. 어쨌든 그렇게 10년을 보내고 나니까, 이젠 방송국 근처만 가도 마음이 무거워진다. 정부청사도 가기 싫고. 안 보면 그만이고, 안 만나면 그만이다. 얽히고 싶지도 않고.

줄 서는 것도 싫고, 나 좀 해달라고 애원의 눈빛을 보내는 것은 이제 죽기 보다 싫다.

이렇게 몇 년을 보내다보니까, 이젠 진짜로 가슴 속에 별로 남은 게 없는 것 같은 기분이다. 다큐 <다이빙벨> 보다가 블랙리스트 얘기가 나와서, 몇 년간 기억도 못하고 묻어두던 것들이 잠시 기억 속으로.

이런 약간의 잔상도 1~2년 지나면 사라질 것 같다. 시간은 많은 것을 자연스럽게 해소시켜 준다.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