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명랑이 함께 하기를!
retired

글 보관함

책 보는 큰 애 혼내고 나서...

2018.07.22 21:06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큰 애는 오늘도 나한테 혼났다. 누워서 책 보다가. 습관이란다. 앞으로 한 번만 더 누워서 책 보면 다 치우고, 책 안 보기로 약속했다.

사실 내가 책 보는 거 혼낼 형편은 아니다. 내가 어렸을 때에는 스탠드도 없었고, 조명이 너무 안 좋았다. 큰 애 나이 때에는 이미 안경을 꼈다. 다섯 살 때부터 책 너무 많이 읽었다.

원래 하고 싶었던 직업은 공군 조종사였다. 공사가고 싶었는데, 시력이 택도 없었다. 지금도 해보고 싶었던 유일한 일은 전투기 조종사. 근처에도 못 가봤다.

나중에 나이를 먹고 헬기 조종을 배울 기회가 생겼다. 진짜로 하고 싶었는데, 교정 전 시력이 택도 없었다. 큰 애랑 알고 지내던 일본 아동이 있었는데, 작은 아빠가 일본 자위대 헬기 조종사였다. 나중에 퇴역해서 그냥 상업 헬기 운전한다. 누군가에게 부럽다는 생각을 거의 해본 적이 없는데, 그건 부러웠다.

헬기 조정하는 기장 몇 명을 살짝 안다. 그저 부러울 따름이다.

비행기도 안 돼, 헬기도 안 돼.. 배 항해사를 하고 싶었던 것은 몇 년 전의 일이다. 방황하던 아내가 배 타는 일로 완전히 전업을 고민하던 시절이 있었다. 그 때 같이 준비해서 항해사 자격증을 딸 생각이 있었다. 그래서 진짜로 해경 사무실에 가서 필요한 절차 같은 거 알아보기도 했다.

<내릴 수 없는 배>에는, 항해사 자격증과 해양사 공부하던 시절의 경험이 조금 관련이 있던.

돌아보면 유일하게 직업으로서 하고 싶었던 것이 공군 조정사였던 것 같다. 그걸 포기하고 난 다음..

난 한 번도 내가 하는 것을 직업으로 생각해본 적이 없고, 이게 천직이다, 이런 생각도 잘 안 들었다. 그냥 되는 대로 하고, 밥이나 먹고 살면 된다.. 요런 생각으로 평생 산 것 같다.

다섯 살, 여섯 살, 나는 책을 너무 많이 읽었다. 어른들은 그 때 좋아했지만, 나는 정말로 내가 하고 싶었던 일을 그 바람에 평생 못하게 되었던..

아들에게 말했다. 책은 나이 먹고 봐도 괜찮아, 나중에 봐도 되고.

내가 일곱 살 때, 나에게 그렇게 말해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내가 알아서 책을 좀 그만보고, 시력을 관리하기에는, 나는 너무 아무 것도 몰랐었다.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짧은 외출 뒤..  (1) 2018.08.02
생일 선물은?  (0) 2018.07.28
책 보는 큰 애 혼내고 나서...  (1) 2018.07.22
두 번째 사춘기...  (0) 2018.05.24
줄넘기 가르치기...  (0) 2018.05.19
이제 아홉 살  (0) 2018.05.14

Comment

  1. 겪어봐야 알죠.
    우리가 다시 그 시절로 돌아가더라도
    아마 똑 같은 반복이지 않을까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