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우석훈 블로그, 뭐든 만들어야 입에 밥이 들어간다.
retired

글 보관함

붓꽃과 장미

2018.05.25 12:39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그새 붓꽃이 더 피어났다. 1~2주 후면 정말 만개할 것 같다. 비현실적으로 화려한 꽃이다. 얘를 보면, 가끔 이전 집에 있던 금낭화 등 몇 개 꽃들이 생각나기도 한다. 몇 집 건너서 계속 살아가는 녀석들이 있기도 하다. 정신이 있었으면 이사할 때 좀 챙겼을텐데, 정말로 정신 하나도 없던 시절이었다...

장미. 내가 촌스러워서 그런지, 나는 아직도 장미가 제일 좋다. 붉은 장미, 그냥 보기만 해도 기분 좋아진다. 장미가, 접사로 찍기 어려운 꽃 중의 하나다. 하여간 촛점 더럽게 안 맞는다. 수동으로 해도 마찬가지다. 그리고 어디에 맞춰놔도, 그 풍성한 느낌이 살지 않는다. 그리고 바람이 전혀 안 부는 것도 아니라서, 왔다갔다 한다. 한 10분 붙잡고 땡볕에서 낑낑 매고 있으면, 아 놔... 포기. 키도 크다. 그래도 역시 나는 장미를 좋아한다. 기분이, 막 좋아진다.

'심도는 얕게, 애정은 깊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분수 앞에서의 행복  (0) 2018.06.03
고양이와 보리수 열매  (0) 2018.06.02
붓꽃과 장미  (2) 2018.05.25
양평 나들이  (0) 2018.05.22
사과꽃  (0) 2018.05.15
책과 레고블록  (0) 2018.05.13

Comment

  1. 요즘엔 역시
    붓꽃과 장미의 계절 같아요.. ^^
    아름다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