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우석훈 블로그
retired

글 보관함

이제 아홉 살

2018.05.14 14:22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마당 고양이 강북. 낯에 이렇게 본 건 몇 달만인 것 같다. 이전에 살던 집 마당에서 태어났고, 아직도 쌩쌩하다. 태어날 때, 어렸을 때, 유달리 몸집이 작아서 이게 얼마나 버티겠나 싶었다. 이제 아홉살인가? 모진 겨울들 많이 버텨냈다.

'아이들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 번째 사춘기...  (0) 2018.05.24
줄넘기 가르치기...  (0) 2018.05.19
이제 아홉 살  (0) 2018.05.14
어린이집 가면서 우는 아이...  (0) 2018.05.14
아저씨, 여서 뭐하능겨?  (2) 2018.05.13
일곱 살 큰 애가 그린 인체 해부도  (0) 2018.05.13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