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명랑이 함께 하기를!
retired

글 보관함

마이클 무어의 다음 침공은 어디?

2017.08.31 22:23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마이클 무어의 <다음 침공은 어디?>, 하여간 이건 꼭 봐야 한다는 사람이 내 주변에 많았다.


극장 관객은 2만명 약간 넘는... 도대체 10명이 넘는 내 주변의 이 영화 본 사람들은? 심하게 내 주변이 왜곡되어 있다는 생각을 들게 만들었다.


<다음 침공은 어디?>를 보면서, 마이클 무어와 싱크로율이 최소 90%는 넘는 것 같다. 게다가 클라이막스 지점쯤에서, 울었다. 이 영화가 울 데가 어디 있다고? 그래도 울었다. 약간은 감동, 그리고 요즘 내 처지를 좀 생각하면서 잠시. 차별이 당당한 우리나라 생각하면서 억울하기도 하고, 서럽기도 하고.


미국을 반성하면서 유럽 특히 독일이나 프랑스에 관한 책들은 그간 나온 것들이 꽤 있다. 독일의 휴가와 노동강도에 대한 얘기들, 프랑스의 육아와 학교급식...


그 외에도 미국 입장으로 보면 생각할 만한 거리가 좀 있는 것 같은.


튀니지 얘기는 나도 처음 봤다. 튜니지 얘기부터 슬슬 눈가에 눈물이 오르기 시작하고, 아일랜드 얘기나 노르웨이 얘기 나오는데, 정말로 펑펑 울 뻔했다.


겁나게 재밌다...


마이클 무어의 뻔뻐니즘에 대해서도 다시 생각해보게 되었다. 세계적으로 이미 성공을 거두었으니까 그렇게 뻔뻔할 수 있는 건지, 그렇게 뻔뻔하니까 성공을 한 건지.


하여간 안면 딱 깔고 대놓고 뻔뻔질을 해도, 그것이 정당하고 아름다워 보이는 감독, 마이클 무어!


딜레마가 남는다.


이 정도 재밌고, 이 정도 뻔뻔하고, 이 정도 완성도 높은 다큐 관객이 2만명이라면 도대체 어떻게 해야 한단 말인가.


유머와 뻔뻐니즘 사이의 상관관계에 대해서, 깊은 고민에 빠트리게 한 작품이다.


(그리고 튀니지에 가보고 싶어졌다...)


쎈 넘이 독한 맘 먹고 만든 건, 뭐라도 배울 게 있다.


어여들 한 번씩 보시길...



'영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화 흥부전 감상기  (0) 2018.06.12
기동경찰 패트레이버 극장판  (2) 2018.04.15
마이클 무어의 다음 침공은 어디?  (0) 2017.08.31
일본패망 하루 전  (1) 2017.08.27
혹성탈출 종의 전쟁, 꺼져, 트럼프!  (1) 2017.08.21
흑사회 2  (0) 2017.05.21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