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우석훈 블로그, 뭐든 만들어야 입에 밥이 들어간다.
retired

글 보관함

언젠가 삼국지를 내 방식으로 써보는 게 오래된 로망이었다. 사실 요즘 별 할 일도 없다. 당장 몇 달은 약속한 일 하느라 잠시 정신 없을 거지만, 그거 지나고 나면 판판히, 남는 게 시간이라...

아내가 반대한다. 예전에도 삼국지 한 번 써볼려고 했는데, 그 때는 이준익 감독이 반대했다. 중국식 시각이 아니라 한국식 시각을 담아보라는데, 뭐... 불가능한 주문이다. 그나마 이민족의 시각을 적극 담으려고 했던 게 장정일 삼국지였다. 그래서 장정일 삼국지가 나름 개성 만빵 삼국지가 되기는 했다.

아내는, 정서적으로 내가 삼국지 보다는 초한지를 훨씬 좋아하니까, 삼국지 쓸 거면 차라리 초한지를...

한신도 겁나 좋아하고, 번쾌 얘기 나올 때마다 눈물을 흘리는. 실제로 그렇기는 하다. 삼국지에서 내가 유일하게 눈물 흘리는 장면은 강유가 죽을 때... 그 때만 눈물이 나온다.

그렇지만 번쾌는 상상만 해도...

한국에서 아무도 관심없을 초한지부터 먼저 쓰라는 아내의 말을 내 식으로 해석해 보면...

돈 번다는 핑계로 육아 도망갈 개수작 부리지 말고, 당분간 얌전히 처박혀서 아이나 볼 것. 끙. (난 그런 의도는 아니라, 이 긴긴 세월을 뭐하고 지낼 것인가, 그런 건설적인 고민이었음.)


Comment

이전 1 2 3 4 5 6 7 ··· 2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