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우석훈 블로그, 뭐든 만들어야 입에 밥이 들어간다.
retired

글 보관함

엄마한테 한 대 맞는 아들 고양이

2012.04.25 03:08 | Posted by 우석훈 retired

 

 

연습 삼아 동영상 찍다가, 웃기는 장면이 걸렸다.

 

캔을 따줬는데, 아들 고양이 혼자 먹다...

'옛날 글들 > 야옹구'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2년 5월, 엄마 고양이  (3) 2012.05.22
비오는 날 고양이들...  (4) 2012.04.26
엄마한테 한 대 맞는 아들 고양이  (9) 2012.04.25
아빠가 돌아왔다...  (9) 2012.04.02
아빠 고양이  (6) 2012.04.01
형광등 밑의 야옹구  (5) 2012.03.31

Comment

  1. 비글엄마 2012.04.25 04:45 신고

    ㅋㅋㅋ, 식사할때는 어른이 먼저 수저를 들어야짓! 하고 혼내는것 같네요. 바로 또 아들에게 양보를... 굶지만 않는다면 양보하는 미덕을 가진 훌륭한 동물이죠, 고양이는...

  2. 은구상 2012.04.25 07:34 신고

    앗! 줄무늬 돼지다

  3. 훈쿤 2012.04.25 09:22 신고

    좋아요! 버튼을 누르고 싶네요 >ㅁ<b

  4. KCI 2012.04.25 14:35 신고

    ㅋㅋㅋ 너무 귀여워요 우박사님 고양이 사진이 매일매일의 활력입니다! 감사해요

  5. 무명 2012.04.25 22:53 신고

    고양이캔 앞에선 부모형제도 없더라구요..ㅋㅋ
    우리동네 길냥이들은 캔 따는 소리만 들어도 으르렁 대면서 엄청 사나워지죠..
    "나 혼자 먹을꺼야" 이러는 거같아요..

  6. 고양이노예 2012.04.26 10:22 신고

    개집속의 야옹씨들 넘 귀여워요 ㅎㅎㅎㅎ

  7. 초롱맘 2012.05.16 10:04 신고

    트위터로 야옹구들 잘 보고 있답니다. 동영상은 처음인데.. 마당고양이 엄마의 갑작스런 응징,, 넘 웃겼어요. 대박!!!

  8. 하하 2012.06.24 09:02 신고

    동물이고 사람이고 밥상예절교육은 철저하군요^^

  9. 하하 2012.06.24 13:08 신고

    동물이고 사람이고 밥상예절교육은 철저하군요^^